‘둔기 피습’ 송영길 “오늘 퇴원해 마지막 유세 동참”

송 대표는 자신의 SNS에 “망치로 뒤통수 공격을 받았으나 다행히 치명적 부위를 비켜났고, 뇌출혈도 없어 오늘 퇴원해 마지막 유세에 동참하려 한다”고 적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