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당선인 직접 판단”…윤 당선인 “강한 유감”

대선 이후 보름 넘게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만남이 성사되지 않고 있는데, 문 대통령이 다시 한번 조건 없는 만남을 제안했습니다. “당선인이 직접 판단하라” 이렇게도 말했는데, 윤 당선인 측은 즉각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