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통신조회’ 논란 현안 질의…”과도한 것 아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공수처의 광범위한 통신 조회 논란과 관련해서 김진욱 공수처장을 상대로 현안 질의를 진행 하고 있습니다. 정치 사찰 의혹에 대해서 김 처장은 “피의자의 통화 상대방을 확인했을 뿐, 과도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