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에 굶주린 태국으로의

일자리에 굶주린 태국으로의 여행 또는 집에서 용감한 재정적 어려움 – 이주 노동자들은 Covid 이중 구속에 직면

최근 태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수만 명의 캄보디아 이주노동자들이 질병에 대한 두려움과 많은 경우 실직으로 귀국했습니다.

일부 귀국 이민자들은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종을 포함하여 Covid-19를 그들과 함께 가져왔고 이에 따라 정부는

이에 대응하여 여러 정책 변경을 도입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국제이주기구(IOM) 캄보디아가 9월 6일 공식 및 비공식 입국장을 통해 일주일 만에 총 3,440명의 근로자가 귀국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돌아오는 수많은 노동자들에도 불구하고 일부 현지인들은 여전히 ​​태국으로 떠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최근 몇 주 동안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온 사람들보다 어떻게든 잘 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8월 21일 총 38명이 중개인의 도움을 받아 바탐방(Battambang)주 캄리엥(Kamrieng) 지역에서 태국 국경을 넘으려 했다.

이민자 목소리

파워볼사이트 추천 Serm Ser은 Banteay Meanchey 지방의 Mongkol Borei 지역에서 태국에서 5년 동안 일한 이주 노동자입니다.

세르 씨는 태국에서의 생활이 고향에서 즐겼던 것만큼 편안하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돈을 벌고 저축할 수 있기 때문에 여전히 태국에서 일했다고 말했습니다.

“태국에서 5년 동안 건설 노동자로 일했고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야근을 하면 벽돌로 8000바트(250달러)를 벌었습니다.

하지만 야근을 하지 않으면 5000바트 정도 된다”고 말했다.

그녀는 캄보디아에 집이 있는 작은 농지가 있었지만 농장은 항상 비가 너무 많이 내리거나 몇 년 동안 너무 적게 와서 생존을 어렵게 만드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에 그다지 생산적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캄보디아에 농사 외에 생계수단이 없어 5년 전쯤 우리 동네 사람들과 함께 태국으로 떠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파워볼 추천

Ser은 남편과 아들과 함께 태국에서 일했지만 배우자가 질병으로 인해 캄보디아로 돌아와 팬데믹이

닥칠 때까지 그녀와 21세 아들은 태국에서 계속 일하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태국 상황이 좋아지면 아들과 함께 다시 갈 것입니다. 이곳에서는 할 일이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마찬가지로 비트로만 신원을 밝히고 싶었던 39세 남성은 아내와 함께 태국에서 3년 동안 일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으로 두 달 전 캄보디아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일자리에 굶주린 태국

“코로나19가 진정되고 국경이 다시 열리면 태국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나는 건설 노동자로 그곳에서 10,000 바트를 번다.

사장님이 수도세와 전기세를 내주셔서 집세만 냈다”고 말했다. 그의 아내도 벽돌공으로 6000바트를 버는 건설 노동자였다고 덧붙였다.more news

“저는 Banteay Meanchey 지방에 살고 있으며 논이나 농장이 없습니다. 내가 속한 지역에서는 많이 벌지 못한다”고 말했다.

태국에 있는 동안 그는 전반적인 근무 환경이 어떤 고용주에서 일했는지, 마음이 좋은지 나쁜지에 따라 크게 좌우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최악의 상사는 직원들에게 급여를 속이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 아내가 아기를 낳기 위해 집으로 돌아가야 했고 돈을 집으로

보내기 위해 그곳에서 계속 일했다고 말했다.

그는 “돈이 충분해서 태국에서 직장을 옮기는 것보다 고향에 집을 지을 수 있으면 좋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