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추석 때 젓갈 받은 하동군민…과태료 ’10배’ 물게 된 이유

경남 하동군민 200여 명이 지난 추석 지방의원에게서 받은 젓갈 세트 때문에 과태료를 물게 됐습니다. 경남 하동군 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 “지난 추석 선물 명목으로 지역주민 200여 명에게 젓갈 세트를 돌린 군의원 A 씨, A 씨를 도운 정당 관계자 2명, A 씨에게 금품을 제공한 지역 건설업자 12명 등 총 15명을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창원지검 진주지청에 고발했다”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